신생 캠페인은 당국을 비난

신생 캠페인은 당국을 비난
일요일 동이 트고 정당들이 7·29 총선을 준비하는 3주간의 선거운동 기간 중 9일째에 접어들면서 협박과 협박의 주장이 대세인 것 같다.

그러나 선거 과정을 감독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NEC)는 모든 관련자들 사이의 “협조 부족”에 대해 이러한 주장을 비난했다.

신생 캠페인은

토토 직원 그럼에도 불구하고 풀뿌리 민주당(GDP) 사무총장 샘 인은 월요일 프놈펜에서 열린 집회에서 차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인은 라타나키리와 바탐방 두 지역의 당 활동가들도 자신의 당 지지자들이 전단지를 배포하는 것을 금지한 경비원들로부터 “위협”과 “방해”를 경험했다고 말했다.

인은 7월 7일에 시작된 선거운동 시즌이 거의 시작될 때부터 자신의 당이 문제에 부딪쳤다고 주장했다.

7월 10일, GDP의 총리 후보인 Yang Saing Koma는 프놈펜에서 행진하는 동안 교통 경찰이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불평했습니다. more news

그는 이것이 이틀 전 수도에서 집권 여당인 캄보디아인민당(CPP)의 방해받지 않는 집회와 비교할 때 불일치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Inn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9일 간의 선거 운동 기간 동안 7월 10일 집회가 열린 프놈펜에서 첫 번째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지방 당국, 특히 교통 경찰은 우리가 퍼레이드를 원활하게 운영하는 데 도움을 주지 않았습니다.

“라타나키리 지방에서 우리 활동가들은 전단지를 배포할 때 위협을 받았습니다. 바탐방 지방에서는 마을 경비원들이 로카키리 지역의 한 마을에서 위협하고 금지시켰습니다.”

Inn은 이러한 문제에 계속 직면하거나 상황이 악화될 경우 GDP가 선거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런 문제에 계속 직면하거나 상황이 확대된다면 GDP는 선거 포기를 진지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정당이 지방 선거 위원회(PEC)와 코뮌 선거 위원회(CEC)를 만나 문제를 논의하고 해결책을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신생 캠페인은

더불어민주당(LDP)도 지역 당국이 활동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권력 남용’을 했다는 주장을 포함해 선거운동 과정에서 장애물에 직면했다고 주장했다.

자민당의 켐 베아스나 대표는 “CPP 로고가 우리 위에 놓여 있다. 그리고 그게 다가 아닙니다… 당국은 우리가 본부에서 캠페인을 하는 것을 막았기 때문에 [문제]가 모든 곳에서 발생했습니다.

“[정치적 메시지를 방송하기 위해] 확성기 사용 허가를 요청했지만 관련 허가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시 당국이 와서 사방에서 우리를 방해했습니다.”

그러나 Veasna는 GDP와 달리 자민당이 선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위협에 겁먹지 않을 것입니다. (어떤 문제라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캄보디아 인민당의 Sok Eysan 대변인은 자신의 당은 다른 당이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문제에 직면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CPP를 위한 일부 캠페인에서 경찰과 군용 차량의 사용과 같은 몇 가지 사소한 문제가 발생했지만 이후에 해결되었습니다.